김중로 의원, 강경화 장관 상대 발언 사과… '머리색 언급' 여성비하 논란

장영락 기자 | 2017.09.13 10:11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사과했다. 김중로 의원은 강경화 장관에 대해 이같은 발언을 했다가 여성비하라는 논란에 휘말려 여당 등으로부터 사과 요구를 받았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취재진들에게 "김중로 의원은 오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경화 장관에게 한 머리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 장관에게 사과했고,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단상에 오른 강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자분들이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그렇게 인기가 좋답니다. 저도 좋아한다. 그런데 외교가 그렇게 잘돼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지"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김 의원 발언 이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 '여성비하', '외교부 장관에게 외교를 물어봐라'라고 항의했으나, 김 의원은 "좌중에서 떠들지 말라", "사과할 일 없다", "여성비하 안한다"며 대정부질문을 그대로 진행했다.

김 의원은 대정부질문이 마무리된 후 강 장관에게 가 "그런 뜻은 없었다"며 사과했으나, 민주당이 사과를 요구하는 논평을 내는 등 파장이 계속되자 당 차원에서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