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한온시스템, 전기차 부품 신규수주 기대"… 목표가↑

장효원 기자 | 2017.09.13 08:53
삼성증권이 13일 한온시스템에 대해 독일에서 전기차 부품 신규수주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1만4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독일 업체가 디젤에서 전기차로 급선회하면서 대규모 납품경험이 있는 한온시스템에 신규수주가 몰리고 있다"며 "신규수주가 늘면서 국내와 중국에 증설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애널리스트는 "친환경차(xEV) 수요가 늘면서 평택공장 전동식 컴프레서(E-compressor) 설비 가동률은 100%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유럽부품사인 발레오(Valeo)는 오는 2019년에 전동식 컴프레서를 양산할 계획"이라며 "말레(MAHLE)는 양산 계획을 정하지 못했다"고 비교했다.

아울러 "완성차의 대규모 친환경차 프로젝트 수주경쟁은 이미 시작했다"며 "시가총액 규모와 높은 배당성향, 중장기 인수합병(M&A) 매력을 고려할 때 한온시스템에 대한 해외 투자자 관심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