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정, 조동혁과 '뜬구름' '허당' 등극… 티격태격 남매케미

김유림 기자 | 2017.09.12 17:25
배우 조동혁과 황석정이  '뜬구름' 황석정과 '허당' 조동혁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등극했다.


오늘(12일) 밤 10시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
V조선 예능 프로그램 '배낭 속 인문학'에는 황석정과 조동혁이 인도네시아의 화산지대로 떠난다.

인도네시아의 화산지대로 떠난 황석정과 조동혁은 소원을 빌기 위해 험난한 브로모(Bromo) 화산을 올랐다. 활화산 정상에서 분출하는 마그마를 향해 에델바이스 꽃묶음을 던지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전설에 따라, 두 배우는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즐거움을 감추지 못하며 산을 올랐다는 후문이다.

정상에 오른 황석정은 "조속한 결혼을 원한다"라고 빌었고 이를 본 후배 조동혁은 "누나는 매번 뜬구름 잡는 소원만 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화산을 내려와 폭포로 향하는 길에서 조동혁이 연신 미끄러지자 황석정이 이를 놓치지 않고 "'정글의 법칙', '진짜 사나이'에서 정말 멋진 모습을 보여줘 상남자인 줄 알았더니, 마냥 허당이네"라고 핀잔을 주며 티격태격하는 케미를 완성했다.

유럽의 귀족 자녀들을 교육하는 전통적 방식이었던 '그랑 투어'에서 비롯된 <배낭 속에 인문학>은 '지식을 주는 선생님'인 지역 전문가와, '지혜를 나누는 제자'인 황석정과 조동혁이 세계 곳곳을 누비며 인류의 역사와 철학, 문화 등 인문학의 향기를 맛보는 프로그램이다. 세계여행과 인문학 강의를 절묘하게 결합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뜬구름' 황석정과 '허당' 조동혁이 전하는 인도네시아 여행과 인문학 지식잔치는 오늘(12일) 밤 10시에 TV조선 '배낭 속에 인문학'을 통해 전해진다.

사진. TV조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