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본격 추진

광주=정태관 기자 | 2017.09.12 17:31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광주광역시는 첨단 1‧2단계와 연계한 연구 인프라 구축과 문 대통령의 공약인 '인공지능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국립심혈관질환센터' 건립부지 조성 등을 위해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첨단3지구는 북구 오룡동·대촌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진원·남면 일원 총면적 379만㎡를 2023년까지 공영개발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대상 면적 중 85%인 325만㎡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지정돼 있다.

당초 첨단3지구는 2011년 연구개발특구 지정 이후 광주시 미래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개발제한구역 해제 물량 부족이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 간 여러차례 협의를 통해 최근 개발제한구역 해제 물량을 확보, 향후 개발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시는 광주연구개발특구 활성화와 기반 확대를 위해 기업설립 지원을 통한 연구소기업 54곳(민선6기 44건) 설립과 유망기술의 발굴 및 기업이전 1310건, 이전기업 R&BD 자금지원 430억원 등의 지원을 해왔다. 그 결과 특구지정 후 신규 고용 8768명, 기술이전 275억원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현재 연구개발특구는 전국에 5곳(대전, 부산, 대구, 광주, 전북)이 지정돼 있으나 대부분 개발이 진척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에 본격 추진하는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는 사실상 최초 개발이라는 점에서 타 특구에 대한 선도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특히 첨단3지구에 조성키로 한 '인공지능(AI) 중심 창업단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연구․산업 응용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혁신도시 이전기관,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을 비롯한 연구소, 기업 등이 인접해 있어 R&D 및 창업‧인재양성 등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시 주력산업인 '의료용생체소재부품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치과, 정형외과 등 기업들의 집적화 단지(10만506㎡)도 구축할 예정으로 첨단3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광주지역 의료산업 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앞으로 첨단3지구 본격 추진을 위해 9월부터 주민공람공고와 관계기관 협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법적 절차를 거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신청하고 그에 따른 후속절차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