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투자기간 7개월 연 수익률 3.30% SK건설 채권 판매

김수정 기자 | 2017.09.12 16:58
/사진제공=키움증권

키움증권이 투자기간 1년 미만, 세전 연 3.30% SK건설 채권을 리테일 고객 대상으로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채권의 만기는 2018년 4월30일로 1년 미만이며 3개월마다 이자를 지급한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달 28일 SK건설의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했다.

참고로 이달 초 발행된 'SK건설154회 채권'은 3년 만기로 투자기간이 비교적 장기임에도 800억원 모집에 3100억원 이상 자금이 몰렸다. SK건설은 SK그룹 계열 건설사로서 개선된 수익성과 동일 신용등급 대비 높은 절대금리 등이 투자매력을 높였다는 판단이다.

키움증권은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안정적인 A등급의 연 수익률 3~4% 수준의 채권을 선별해 지속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올해 판매한 현대중공업 전단채, 키위미사 전단채, 대한항공ABS, 두산, SK건설, 한독 등 채권이 전량 판매되는 등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고강인 키움증권 금융상품영업팀장은 “은행예금보다 수익률이 높고 현금흐름이 안정적인 채권에 고객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향후 개인고객 대상의 채권 판매를 활성화하기 위해 중위험·중금리 채권을 늘리고 만기도 수요에 맞게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