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폭스바겐그룹 “2030년 모든 모델에 전기차 도입”

최윤신 기자 | 2017.09.12 16:59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 이사회 회장. /사진=폭스바겐그룹 제공


폭스바겐그룹이 2017년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 (IAA 2017) 개최 전 날인 11일(현지시간) 진행된 폭스바겐 그룹 나이트에서 전기차 추진 전략인 ‘로드맵 E’를 발표했다. 2030년에는 전체 모델의 전기화를 최초로 달성한 가장 큰 모빌리티 기업이 되겠다는 게 그 골자다.

폭스바겐그룹은 로드맵 E를 통해 2025년까지 그룹 브랜드 통틀어 80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후 2030년까지 그룹 전 브랜드를 통틀어 약 300개 차종에 적어도 하나 이상의 전기차 모델이 나올 수 있도록 목표치를 높여나간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 그룹은 E-모빌리티에 2030년까지 200억 유로 이상 직접 투자를 결정했다. 완전히 새로운 두 개의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차량 제작 및 공장 개선, 기반시설 교체, 배터리 기술 및 생산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폭스바겐 그룹이 2025년까지 80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 출시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연간 150GWh의 리튬이온 배터리 용량이 필요하다. 이러한 대량 수요를 맞추기 위해 중국, 유럽, 북미 등에서 장기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할 계획이다.이는 폭스바겐 그룹의 MEB (Modular Electrification Toolkit) 플랫폼 기반 차량에만 사용될 500억 유로 이상의 배터리 물량을 조달하기 위한 것으로 산업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조달 프로젝트이다.

그러나 내연기관을 포기하는 것은 아니다. 폭스바겐그룹은 기존 내연기관은 전기차 추진역할에 있어 교량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 그룹 이사회 회장은 로드맵 E에 대해 “단순히 향후 의도에 대한 모호한 선언이 아니라 오늘부터 우리가 달성할 성과를 측정할 척도가 될 자신과의 약속”이라며 “산업의 변화는 멈추지 않을 것이고 우리가 그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