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암치유센터 '평생건강클리닉' 운영

광주=정태관 기자 | 2017.09.12 17:29
▲화순전남대병원 `암생존자 치유센터‘ 개소 기념식에서 김형준 병원장(오른쪽에서 5번째)과 류성엽 센터장(오른쪽에서 3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하고 있다./사진제공=화순전남대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암 생존자들을 위한 '암치유센터 평생건강클리닉'을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암치유센터는 암 생존자와 가족에게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의료지원을 제공하는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암 생존자가 경험하는 다양한 문제의 통합관리를 위해 의사와 간호사·사회복지사 외에 영양·심리·재활 등의 분야별 전문인력이 다학제적 팀을 구성해 참여한다.

암 생존자는 암 진단 후 완치를 목적으로 적극적 치료(수술, 항암 화학요법, 방사선 치료)를 마친 사람을 의미한다. 최근 암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증가하면서 암 생존자 수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해 중앙암등록본부는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이 70%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전남지역암센터의 통계에 따르면 광주·전남의 암 생존자수는 2016년 현재 약 12만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국내 암생존자수는 150만명 수준이다.

암 생존자들은 치료 후에도 통증이나 높은 피로도와 같은 신체적 고통 외에도 우울·불안·수면장애와 같은 정신적 고통, 만성질환이나 2차암 등의 건강문제, 높은 직업 상실률과 경제적 손실을 통한 사회적 고통 등을 안고 살아간다. 일반 사람들보다 비만이나 대사증후군·골다공증·불안·불임 등의 발생률도 높다.

그러나 건강관리의 필요도가 낮은 일반인들이 암예방사업이나 조기검진사업 등을 통해 건강관리를 받는 것과 달리, 암 생존자들은 필요도가 높음에도 관련 서비스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따라 암 생존자의 건강관리를 위한 총체적이고 전인격적인 프로그램 도입과 암 치료과정에서 발생한 신체·정신적 증상 관리, 재발과 전이 예방, 사회적응이나 직업복귀 지원 등 통합적인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류성엽 센터장(위장관외과 교수)은 "기존의 암관리 서비스는 암진단과 치료 위주여서 암 생존자가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통합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암치유센터를 중심으로 광주·전남 암 생존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원장은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해 암종류별 맞춤형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힘쓰겠다"며 "정밀의학 첨단 인프라 등도 구축, 암환자와 암생존자들의 평생건강관리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5월 화순전남대병원을 비롯, 전국의 대학병원 6곳을 '암 생존자 통합지지센터'로 지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