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소상공인들 '경영 어려움' 경청

광주=이재호 기자 | 2017.09.12 17:23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이 지속적인 불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의 애로에 귀를 활짝 열었다.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지방청은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의 현장목소리를 듣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키 위해 12일 '전남지역 소상공인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갑주 전남 소상공인연합회장은 “매출이 늘지 않아 걱정인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제품개발과 판로확보를 위한 홍보마케팅 지원이 필요하다”면서“이번 추경에 소상공인 정책자금(6200억원)이 반영돼 힘든 소상공인들에게는 가뭄의 단비와 같았다. 앞으로도 소상공인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진형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장은 “중기부에서도 오늘 나온 애로사항들을 꼼꼼히 챙겨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건비 및 세제지원 등 정부 추진정책을 놓치지 말고 잘 활용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