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코리아 패싱 있을 수 없다… 청와대 미국과 연일 통화"

장영락 기자 | 2017.09.12 16:00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이른바 '코리아 패싱'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안보 당국의 여러 채널이 미국의 상대역들과 미국시간으로 자정이 넘는 시간까지 통화를 하고 있다"며, "코리아패싱은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고 밝혔다. 코리아 패싱이란 대외 안보 문제에서 한국이 주변국들에 소외되는 현상을 말한다.

이 총리는 "국제사회의 대북조치가 한국과 공조하지 않고 효과를 낼 수 없다는 점에서 코리아패싱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군사적 옵션에 대해서도 한국의 동의없이 이뤄질 수 없다고 믿고 있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문제에서 한국이 핵심에 있음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연일 청와대 안보실장과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통화를 하고 있다. 정상 회담 이후 상황 변화를 거의 매일 점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