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자당 존재감 위해 '김이수 부결'… 안철수 발언 납득 불가"

장영락 기자 | 2017.09.12 13:42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을 두고 국민의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구제할 길 없는 자유한국당은 그렇다 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보여준 모습과 발언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안철수 대표는 이번 표결로 국민의당이 존재감을 보여줬다고 한다. 존재감을 보여줘야 할 사안이 따로 있지 평생을 소수자와 약자를 위해 헌신해온 인사를 자당의 존재감을 위해 희생시키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며 안 대표를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번 임명동의안 부결로 진보 개혁인사의 헌재소장 임명이 미뤄져선 안된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노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향후 헌재소장 등 인사에 진보 개혁 인사를 다시 임명해야 한다. 이번 건으로 헌법과 인권 수호에 있어 타협을 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을 지키고 인권을 신장할 개혁적이고 진보적인 헌재소장 임명 기조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청와대에 요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