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류 행복주택 등 LH상가 51호 공급… 18~19일 입찰

김창성 기자 | 2017.09.12 08:47
서울 오류 행복주택 건설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이달 서울 오류동 행복주택 단지 내 상가를 비롯해 51호의 상가를 신규 공급한다.

12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LH는 오는 18~19일 신규 상가 51호의 입찰분양을 진행한다.
단지별 공급물량은 ▲서울오류 29호 ▲시흥은계 B-2블록 4호 ▲시흥은계 S-2블록 10호 ▲대구금호 B-1블록 8호 등이다.

주요 물량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점포가 공급되는 ‘서울오류’는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 철도부지를 활용해 건설되는 890가구 규모의 행복주택 단지다. 상가 면적은 전용면적 27.76~58.6㎡이며 입찰 예정가는 1억600만~2억800만원이다.

‘시흥은계 S-2블록’은 지구 중앙에 위치하는 공공임대 아파트로 1594가구의 대단지다. 상가 면적은 40.05~42.27㎡이며 입찰 예정가는 1억5500만~3억9900만원이다.

이밖에 ▲양주옥정 8단지 1호 ▲김포양곡 H-1블록 1호 ▲오산세교 주상1블록 1호 ▲화성봉담2 A-3블록 1호 ▲전주만성 A1블록 1호 ▲김해진영 H-1블록 2호 ▲창원현동 S-1블록 1호 ▲밀양내이 1호 등 9호가 이달 중 재입찰을 실시한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상가 투자 열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희소성 있는 신규 물량이 공급돼 입찰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임대료와 수익률을 충분히 검토한 후 입찰가를 산정해 고가낙찰을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