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SNS, "사원은 인스타, 과장은 페이스북, 부장님은…"

강인귀 기자 | 2017.08.30 09:08
직장인 10명 중 7명은 SNS에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휴넷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 82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9.4%가 SNS에 대해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피로감을 느끼는 이유는 ‘원하지 않는 내용이 많이 보여서’(27.7%)와 ‘광고, 마케팅이 너무 잦아서’(26.1%)라는 이유를 주로 들었다. 이어 ‘업무와 사생활의 경계가 모호해져서’ 15.8%, ‘시간을 많이 소비하게 돼서’ 14.6%, ‘사생활이 노출돼서’ 8.6%, ‘상사 및 동료와 연결되는 것이 싫어서’ 7.2% 등이 있었다.

SNS 피로도는(5점 만점) 평균 3.6점으로 조사됐다. ‘4점’ 42.6%, ‘3점’ 35.6%, ‘5점’ 14.6%, ‘2점’ 7.2% 순이었으며, ‘1점’ 이하는 없어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SNS 피로도를 느끼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직장인들이 사용하는 SNS는 평균 3.3개였으며, ‘3개’가 26.8%으로 가장 많았다. ‘5개 이상’ 23.7%, ‘2개’ 22.5%, ‘4개’ 18.4%, ‘1개’ 8.6% 순이었다.

주로 사용하는 SNS는 직급별로 차이를 보였다. 사원급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대리급과 과∙차장급은 ‘페이스북’과 ‘밴드’를 꼽았다. 반면 부장급은 ‘밴드’와 ‘카카오스토리’를 가장 많이 사용한다고 답해 응답자 중 유일하게 ‘페이스북’이 상위권에 포함되지 않았다.

SNS를 사용하는 이유는 ‘다양한 정보를 얻고 공유하기 위해서’라는 의견이 38.8%로 1위를 차지했다. ‘인맥 유지 및 친목을 위해서’ 36.1%, ‘업무상 필요해서’ 16.5%, ‘나의 생각을 공유하고 기록하기 위해서’ 3.3%, ‘재미있어서’ 3.3% 등이 있었다.

한편, 회사용 SNS 계정의 필요성에 대해 묻자 ‘그렇다’ 46.7%, ‘아니다’ 53.3%로 찬반이 엇갈렸다.

회사용 SNS 계정이 필요한 이유는 ‘일과 사생활의 경계가 모호해져서’가 36.8%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 ‘사생활 보호를 위해’ 21.1%, ‘상사 및 동료와의 친분 유지를 위해’ 14.3%, ‘SNS를 하면서도 회사 사람들의 눈을 신경 써야 해서’ 11.3%, ‘일 또는 회사에 대한 열정을 표현하기 위해’ 11.3% 등이 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