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에서 젊어 보이려면 "무채색 입으세요"

강인귀 기자 | 2017.08.22 15:41
30대 골퍼 10명 중 7명은 가을에 ‘무채색’을 즐겨 입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와이드앵글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주사는 국내 아마추어 골퍼 4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대부분은 가을(44.6%)을 가장 좋아했으며, 이유로는 ‘청명한 하늘과 멋진 단풍을 즐길 수 있어서’(48.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페어웨이나 잔디 컨디션이 가장 좋아서(31.3%) ▲고즈넉하고 여유로운 분위기(9.3%) ▲가을 옷이 따뜻하고 편안하며 세련돼서(6.6%) 등이 꼽혔다.

그런데 나이에 따라 가을에 선호하는 색상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30대 젊은 골퍼들은 가을 골프 복장으로 무채색(72.5%)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40대는 41.2%, 50대는 39.0%로, 젊을수록 무채색을 선호하는 비율이 높았다. 반면 파스텔 컬러 선호도는 나이가 많을수록 높아졌고 50대 선호도가 46.3%로 가장 높았다. 특히 무채색 선호도는 30대 남성에서 77.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젊은 층은 패션에 있어서도 활용도가 높은 무채색의 기본 아이템을 우선적으로 구비한 다음, 한두 가지 포인트가 되는 아이템으로 개성을 표현한다”며 “젊은 골퍼들이 꾸준히 유입되면서 골프웨어 또한 기존의 화려함에서 벗어나 어떤 코디에도 활용할 수 있는 무채색과 단순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이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와이드앵글
가을에 선호하는 골프웨어 스타일은 ‘심플한 기능성 패션’이 60.4%로 가장 높았다. ▲몸매를 강조하는 슬림핏 패션(15.9%) ▲부드러운 니트 패션(11.0%) ▲단정한 체크무늬 패턴(7.1%) ▲패턴이 화려한 디자인(4.9%)이 그 뒤를 이었다.

특이한 점은 젊은 층과 여성 골퍼일수록 슬림핏 패션이나 니트 패션을 좋아한다는 것이다.2030 세대는 4050 세대보다 슬림핏과 니트 패션에 두 배 이상 높은 선호도를 나타냈다.

한편 가을에 많이 구매하는 아이템은 ▲티셔츠(27.5%) ▲간절기용 바람막이 점퍼(25%) ▲바지(24.2%) ▲방풍 니트(17.5%) 순으로 조사됐다.

골프 실력이 좋고 필드에 자주 나가는 골퍼일수록 바람막이 점퍼 구매율이 높았다. 평균타수 81타 이하의 ‘싱글 골퍼’는 가을에 바람막이 점퍼(36.7%)를 가장 많이 산다고 응답했다. 또한 바람막이 구매자 중 40.0%가 연 20회 이상 라운드에 나간다고 답했다.

상대적으로 찬바람에 약한 여성 골퍼들도 바람막이(26.9%)를 가장 많이 구매했다. 반면 더위에 더 민감한 남성의 경우 티셔츠(28.7%) 구매자가 가장 많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