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가 편해"…대학생, 일주일에 5회 혼밥한다

강인귀 기자 | 2017.08.17 16:29
대학생들은 일주일에 약 5회 혼자 밥을 먹으며, 그룹 보다는 혼자 있는 것에 편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시원스쿨

영어회화 교육 전문 기업 시원스쿨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남녀 대학생 32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먼저, ‘그룹’에 속해 있을 때와 ‘혼자’ 있을 때 편안함을 느끼는 정도에 대해 질문했다. 그 결과, 남녀 대학생 10명 중 7명은 그룹에 속해 있을 때 보다 혼자가 편하다고 답했고, 그 정도는 남학생(76.1%)이 여학생(69.2%) 보다 약간 높았다.

혼자 밥 먹는 횟수는 남녀 대학생 모두 4.7회로 집계됐다. 일주일에 약 5일 정도는 혼자 밥을 먹는 셈이다. 그 이유에 대해 물어보자 ‘식사 때를 맞춰 함께 먹을 사람이 없어서’를 꼽은 이들이 25.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할 일이 많고 바빠서 간단히 때우려고’가 20.4%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혼자 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서(17.6%) ▲밥 때를 놓쳐서(13.6%) ▲메뉴와 장소 선정을 함께 하는 것이 귀찮아서(10.5%) ▲식비를 절약하기 위해서(10.5%) 등을 ‘혼밥’하는 이유로 꼽았다.

대학생들이 혼밥 할 때 주로 선택하는 메뉴와 지출하는 비용은 얼마일까? 조사 결과, 혼밥 할 때 지출하는 비용은 평균 4875원 이었고, 주로 선택하는 메뉴(*복수응답)은 ‘떡볶이와 라면 등 분식’을 먹는 다는 의견이 응답률 30.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햄버거나 샌드위치(27.2%) ▲김밥 및 주먹밥(26.5%) ▲김치찌개나 된장찌개 등 한식(22.8%) ▲빵과 커피(17.6%) 등이 혼밥의 단골 메뉴인 것으로 조사됐다.

혼밥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부정적인 의견보다는 긍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혼자 밥 먹는 것을 떠올릴 때 어떤 이미지가 연상되는가?’ 질문하자(*복수응답), ▲자유롭다(73.5%) ▲편하다(71.0%) ▲합리적이다(27.8%) 등이 상위에 올랐고, ▲외롭다(22.8%) ▲공허하다(18.5%) 등 부정적 이미지를 선택한 이들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한편 대학생들은 혼자 밥 먹는 것 외에도 ▲영화보기(29.3%) ▲공부하기(29.0%) ▲운동하기(25.6%) 등은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보다 혼자 하는 것이 더 편하다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