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수록, 실력이 좋을수록 ‘여름 라운드’ 즐긴다

강인귀 기자 | 2017.07.12 16:12
20·30대 젊은 골퍼들은 여름 골프를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아마추어 골퍼 40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사진=와이드앵글

조사결과 응답자의 대부분은 가을(44.6%)과 봄(44.4%)을 가장 선호했지만, 20대와 30대는 특이하게 각각 12%, 16.5%가 여름을 가장 좋아하는 계절로 꼽았다.

여름 골프를 좋아한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선호 이유는 ▲싱그럽고 초록으로 뒤덮인 푸르른 자연에서 시원하게 골프를 칠 수 있기 때문(44.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여름에 입는 옷이 가볍고 시원하기 때문(22.7%) ▲새벽 또는 야간 티업 시 시원한 공기를 즐기는 또 다른 매력이 있기 때문(13.6%) ▲여름만의 더위와 열정 가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기 때문(9.1%) 순으로 답했다.

반면 그린피가 저렴하고 부킹이 쉽기 때문(6.8%)이라는 응답은 가장 낮았다.

그리고 실력이 좋을수록 여름 골프를 즐기는 경향도 두드러졌다.

평균 타수 81타 이하 골퍼의 10명 중 2명(19.4%)은 사계절 중 여름 라운드를 가장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82타~99타 이하 골퍼는 10.6%, 100타 이상 골퍼는 7.3%로 점점 낮아졌다.
/사진=와이드앵글

또한 평균 타수 82타~99타 이하 골퍼(14.7%)와 100타 이상 골퍼(25.0%)는 81타 이하 골퍼(0.0%)와 달리 여름 더위를 피한 새벽 또는 야간 라운드에 매력을 많이 느켰다.

한편 여름 골프 복장에 대해 골퍼들은 젊은 실력자일수록 개성을 드러내고 필드에서 시선을 집중시키는 컬러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타수 81타 이하 골퍼는 형광색 또는 강렬한 컬러를 선호한다는 답변이 33.3%로 가장 높았다. 반면 82타~99타 이하 골퍼 29.4%, 100타 이상 골퍼 25.0%로 점점 낮아졌으며, 특히 100타 이상 골퍼는 깔끔한 무채색을 선호한다는 비율이 75.0%에 달했다.
/사진=와이드앵글
이는 연령별 차이에서도 그대로 적용됐다. 여름 라운드 선호비율이 가장 높았던 30대 골퍼의 37.5%가 형광색 또는 강렬한 컬러를 선호한다고 답변했다. 반면 40대(37.5%)는 무채색, 50대(44.4%)는 파스텔 컬러를 가장 선호했다.

여름에 선호하는 스타일로는 쿨링 효과를 주는 기능성 패션이 56.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몸매를 강조하는 슬림핏 패션(25.0%)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긴팔과 긴바지 패션(6.8%) ▲패턴이 화려한 디자인(6.8%) ▲평소에 입을 수 있는 캐주얼 패션(2.3%)의 순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