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의초등학교 폭력사태, 특별장학 실시… 대기업 총수 손자 연루

김나현 기자 | 2017.06.19 13:49
숭의초등학교. /사진=뉴시스


서울시교육청이 대기업 총수 손자와 유명 연예인 아들이 연루된 서울 중구 숭의초등학교 학교 폭력 사태에 대한 진상 조사를 시작했다.

시교육청은 18일 숭의초에 신인수 초등교육지원과장, 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 수석장학사와 담당장학사 등 3명을 파견해 특별장학에 착수했다.

특별장학은 초·중·고교 현장에서 일어난 각종 사건에 대해 시교육청이 진상을 파악하고 관련 조처를 하기 위해 진행하는 현장조사를 일컫는다.

시교육청은 이번 특별장학을 통해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의 진술을 받고 이를 토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 폭력 예방과 대책을 논의하는 학교 자치 기구인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의 조처가 적절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을 모두 조사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특별장학에는 2~3일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장학 후 사건 처리 과정에서 문제점이 드러나면 감사 실시 등 엄정한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숭의초 학교 폭력 사태는 이 학교 A군이 지난 4월 수련회에서 같은 반 학생 4명에게 집단 폭행과 가혹 행위를 당했는데도 가해 학생들이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으면서 불거졌다.

특히 가해 학생 중에는 대기업 총수 손자와 유명 연예인 아들이 포함돼 학교 측이 일부러 면죄부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