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햄릿’ 공연 또 당일 취소… 파장 확산

장효원 기자 | 2017.06.18 14:11
뮤지컬 '햄릿' 포스터. /사진=더길
뮤지컬 ‘햄릿’ 공연이 또 당일 취소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17일 제작사 더길 관계자와 공연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햄릿’ 공연이 취소됐다.

제작사는 앞서 지난 15일 공연 취소 때처럼 객석에 관객을 입장시킨 뒤 취소 공지를 했다. 지난 15일 제작사는 공연 취소에 대해 기술적인 문제라고 해명하고 17일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하지만 공연은 또 취소됐고 제작사 측은 지난 취소 때처럼 전액 환불과 함께 관객들이 원하는 날짜에 공연을 관람하게끔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으나 비판은 거세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임금 체불로 인해 제작사와 배우·스태프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의혹에 신빙성이 더해지고 있다. 뮤지컬 업계의 침체에 따른 제작사의 재정적인 취약에도 공연을 올려야 제작비를 투자받을 수 있는 이른바 '돌려막기'의 병폐가 다시 수면 위로 드러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관련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