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3.3㎡당 평균 '3000만원' 육박… 강남만 하락해

김노향 기자2020.02.14 17:20
기사 이미지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3.3㎡당 평균 3000만원에 육박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3.3㎡당 평균 3000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년 새 1000만원 넘게 상승한 가격이다.

14일 부동산114가 전국 1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를 전수조사한 결과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평균 2925만원을 기록해 1월 대비 9.2% 상승했다. 2017년 1월 1920만원과 비교하면 3년 만에 1005만원(52.3%) 올랐다.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서울 강남구는 매매가가 지난해 12월 3.3㎡당 5591만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지만 1월에는 5529만원으로 하락했다. 서울 전체에서 유일한 하락이다.

서초구는 3.3㎡당 5113만원, 송파구가 4094만원을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평균 1318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5.4% 상승한 수치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12·16부동산대책의 효과로 아파트값 상승폭이 줄고 강남구는 하락전환했다"며 "이달 말 이후 서울 평균 매매가도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반대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3개월 전 본격적으로 뛰기 시작, 지난달 3.3㎡당 평균 148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2.6% 상승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