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퇴근길] 안지현·박효준 "아는 오빠동생사이인데…"

정소영 기자2020.02.14 18:10
기사 이미지
치어리더 안지현(23)과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팀인 트렌튼선더에서 활약 중인 박효준 선수(24)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양측이 이를 부인했다. /사진=안지현 인스타그램, 뉴스1


치어리더 안지현(23)과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팀인 트렌튼선더에서 활약 중인 박효준 선수(24)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양측이 이를 부인했다.

14일 한 언론매체는 안지현과 박효준 선수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안지현과 박효준 선수는 지난해 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서로의 별명으로 추정되는 '혀니혀니', '호이호이' 등의 해시태그를 남기며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들은 당시 이에 대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열애 보도가 나간 뒤, 박효준 선수는 매니지먼트사 몬티스스포츠를 통해 "당황스럽다"며 "안지현과는 친분이 있는 오빠동생 사이"라고 해명했다. 안지현의 소속사 역시 "얼마 전에도 한번 화제가 된 적이 있었는데, 친한 사이라고만 들었다"고 선을 그었다.

박효준은 야탑고 재학 중인 지난 2014년 뉴욕 양키스에 입단했다. 뉴욕 양키스와 계약한 한국 선수는 박찬호에 이어 박효준이 두번째다. 당시 박효준이 받은 계약금은 116만달러(약 14억원)로 한국 아마추어 선수 신분으로 파격적인 대우를 받아 화제를 모았다.

그는 야탑고 3년 동안 3할 5푼대의 타율에 홈런 5개를 기록하는 등 고등학생 선수 수준을 초월하는 실력으로 평가받았다. 박효준은 현재 미국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 트렌턴선더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 2015년 루키리그를 시작으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싱글A에 있었고 2019년 더블A까지 올라오며 활약하고 있다.

안지현은 지난 2017~2018년 두 시즌 동안 키움 히어로즈에서 우월한 외모와 멋진 퍼포먼스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현재 프로야구 구단 롯데 자이언츠 등의 치어리더로 활동하며 쇼핑몰 운영을 병행하고 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