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퇴근길] 유인영 김지석, 14년 '절친' 케미 기대 그 이상

김유림 기자2020.02.14 18:00
기사 이미지
배우 유인영과 김지석의 '찐' 케미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NAK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영과 김지석의 '찐' 케미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인영과 김지석은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에서 14년 전 추억을 찾아 인천 바다로 떠났다. 두 사람은 바다로 향하는 차 속에서 서로의 속마음을 확인했다.

운전하던 김지석은 "(14년 전) 나한테 바다를 보러 가자고 그랬지? 왜 그랬어?"라고 유인영에게 물었다. 이에 유인영은 웃으며 "그땐 오빠밖에 이야기할 사람이 없었다"고 답했다.

또 김지석은 "네 주위 사람들이 나랑 사귀냐고 물어보지 않냐?"고 질문했다. 유인영은 "주변에서 그냥 오빠랑 만나라고 한다. 주변 사람들이 다 오빠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김지석은 왜 유인영이 자신과 사귀지 않았는지 궁금해했다. 유인영은 "타이밍이 안 맞았다"며 "나는 오빠를 계속 좋아해. 오빠는 나 안 좋아해?"라고 되물었다. 김지석은 "좋아한다는 얘기 처음 한다. 기분 좋아졌다"며 미소지었다.

한편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남녀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된다.

김유림 기자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