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징주] 'BTS 컴백' 엘비세미콘·디피씨 등 관련주 급등

류은혁 기자2020.02.14 13:48
기사 이미지
제62회 그래미어워드에 아시아 최초 퍼포머로 나선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인기 토크쇼에서 오는 21일 발매되는 새 앨범 타이틀곡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한다는 소식에 관련주들이 상승세다.

14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BTS는 오는 24일(현지시간) 방송되는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BTS 관련주가 나란히 강세를 나타냈다. 빅히트 2대주주인 넷마블은 4800원(5.14%) 오른 9만8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외에 디피씨(24.49%), 키이스트(11.98%), 엘비세미콘(6.17%) 등도 상승했다.

키이스트는 일본 자회사인 디지털 어드벤처(DA)가 방탄소년단과 일본 매니지먼트 전속 계약을 맺었다. 엘비세미콘은 관계사 LB인베스트먼트가 빅히트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디피씨는 자회사 스틱인베스트먼트가 빅히트에 투자했다는 점에서 수혜주로 꼽힌다.

류은혁 기자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