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2월14일, 발렌타인데이?…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입니다"

김유림 기자2020.02.14 07:55
기사 이미지
발렌타인데이로 잘 알려진 오늘(2월14일)은 안중근 의사 사형 선고일이다. /사진=뉴스1 DB


발렌타인데이로 잘 알려진 오늘(2월14일)은 안중근 의사 사형 선고일이다. 안중근 의사는 109년 전 오늘 사형 선고를 받았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일제 침약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다. 안중근 의사는 107년 전인 1910년 2월14일 오전 10시30분 사형선고를 받았다.

당시 안중근 의사는 동생 안정근, 안공근 그리고 빌헬름 신부에게 "내가 죽으면 하얼빈공원에 묻어 뒀다가 주권을 되찾으면 조국으로 반장해다오"라고 당부했다.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는 아들의 사형선고 소식을 듣고 편지를 보냈다.

조마리아 여사는 편지에 “네가 만약 어미보다 먼저 죽은 것을 불효라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라며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것은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 맘 먹지 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이다"고 밝혔다.

안중근은, 문명개화를 통해 실력을 닦는 것이 대한 독립의 전제조건이라고 생각한 문명 개화론자이면서, 동시에 일본의 보호정치가 한국의 문명개화가 아닌 국권침탈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은 순간 바로 무장투쟁의 선두에 나선 솔선수범의 행동가였다.

잊혀서는 안 될 안 의사 사형 선고일은 언젠가부터 상술에 휩쓸린 발렌타인데이에 묻혀 연인끼리 초콜릿을 주고받는 날로 전락했다.

연인끼리 초콜릿을 주고받는 날로 알려졌지만 이날 광복의 기쁨과 일제 암흑기의 아픔이 우리 역사의 한편에 자리하고 있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김유림 기자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