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국+새보수' 미래통합당 출범… 황교안 체제 유지(종합)

강소현 기자2020.02.13 18:53
기사 이미지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 공동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병호 , 장기표, 심재철, 정병국, 이언주, 박형준 공동위원장.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보수진영의 통합 신당 당명이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다. 이는 한국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당명과의 유사성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보수통합 실무기구인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신당 명칭을 확정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통합이라는 가치와 연대라는 의미를 강조하는 당명"이라며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임을 알리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그런 차원에서 미래와 통합을 넣어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체제 구성 방식도 합의했다. 4·15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은 빠듯한 일정을 감안해 기존 한국당 지도부를 확대 개편하는 형식이다. 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까지 새로 추가하는 최고위원들의 면면을 확정할 계획이다.

통준위가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중심으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결정한 만큼 '황교안 체제'도 유지된다. 박 위원장은 "그 틀(황교안 체제)은 흔들지 않기로 했다"며 "저희가 더 주력하려는 건 선대위 체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실상 선대위에 집중되기 때문에 선대위를 포괄적이고 포용적으로 추진하고 사실은 선거 때까지 최고위가 의사결정을 하지만 최고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선대위"라며 "선대위가 얼마나 통합적이고 포용적으로 할 수 있나, 내일 선대위 구성 방향에 대해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신당의 상징색은 밝은 분홍색인 ‘밀레니얼 핑크’로 결정됐다.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생)가 선호하는 색으로, 중도ㆍ청년층의 표심을 고려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한편 통준위에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원내 3개 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인사 등 중도세력,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출범하게 되면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