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에이트 주희, 스튜디오 사장 됐다… "방탄소년단도 촬영"

강소현 기자2020.02.13 16:00
기사 이미지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그룹 에이트 멤버 이현, 백찬, 주희와 가수 KCM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은 에이트 주희. /사진=머니투데이


그룹 에이트 멤버 주희가 스튜디오 사장이 됐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그룹 에이트 멤버 이현, 백찬, 주희와 가수 KCM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DJ로는 개그맨 신봉선이 나섰다.

이날 DJ 김태균은 "주희가 촬영 스튜디오 사장님이 됐다고 들었다"며 운을 뗐다.

주희는 "스튜디오를 오픈했다"며 "많은 가수와 아티스트들이 촬영을 많이 해주셨다. 이번에 에이트도 앨범 재킷을 내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소년단도 앨범 재킷 사진을 촬영했다.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받은 첫 손님"이라며 "방탄소년단 쪽에서 갑자기 전화 줘서 너무 놀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태균이 "원래 사진에 관심이 있었나?"라고 묻자 주희는 "직접 사진을 찍는 것은 아니다. 인테리어와 가구를 좋아한다"라고 전했다.

신봉선은 "방탄소년단 팬들이 '성지'라고 해서 찾아다니지 않나. 그런 장소가 될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말하자 주희는 "그러면 참 좋겠다"라며 기뻐했다.

또 김태균이 "규모가 큰가 보다?"라고 묻자 주희는 "100평 정도다. 공간이 되게 이쁘다. 많이 찾아달라"라며 적극 홍보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