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강남3구 뚝 강북3구 풍선효과 이유는… '대출 9억원 규제' 때문?

김노향 기자2020.02.08 04:40
[주말리뷰] 강남 주요아파트 자금조사로 거래 위축

기사 이미지
서울 아파트값이 12·16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상승폭이 확 줄어들었다. 그동안 집값 상승을 견인하던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 사진=뉴스1


서울 집값 상승을 견인하던 강남 아파트값이 12·16부동산대책의 영향으로 뚝 떨어졌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하락세로 돌아서고 반대로 도봉·강북·구로 등 서울 외곽 지역의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였다. 정부의 자금출처 조사와 집값 9억원 이상 대출규제 강화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영향이다.

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올라 지난주 상승률 0.05%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정부가 공인중개사사무소 집중단속을 통해 부동산가격 허위계약, 자금조달 계획서 등을 조사하며 거래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6월 이후 상승세를 보이던 강남3구는 이번주 하락세로 전환했다. 송파구는 0.06% 하락했고 강남구와 서초구도 각각 0.04%, 0.03% 떨어졌다.

잠실주공5단지와 대치 은마아파트 등 주요 재건축아파트는 가격이 내렸다. 서초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등 신축 대단지아파트값도 하락세다.

도봉구(0.19%), 강북구(0.16%), 구로구(0.16%), 금천구(0.16%), 성북구(0.14%) 등은 가격이 올랐다. 정부는 12·16대책을 통해 9억원 이상 주택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기존 40%에서 9억원 초과분 20%로 축소했다. 따라서 아파트값이 9억원 미만인 비강남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을 가능성이 높다.

도봉구는 창동 상계주공17~19단지, 쌍문동 동익파크, 방학동 벽산1차 등이 250만~2500만원가량 상승했다. 강북구는 미아동 두산위브트레지움과 번동 주공1단지가 500만~2000만원가량 올랐다.

신도시는 일산(0.05%), 평촌(0.04%), 분당(0.02%), 산본(0.02%), 동탄(0.02%), 중동(0.01%)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용인과 수원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용인(0.05%), 수원(0.05%), 인천(0.05%), 광명(0.04%), 의왕(0.04%), 부천(0.03%), 안양(0.03%) 순으로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강력한 대출 규제에 자금계획서 자료 제출이 강화돼 강남권은 매수심리가 더 위축될 것"이라며 "서울 외곽과 경기 일부 지역이 상승세를 보이지만 지속되긴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