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슈피겐코리아, 애플 공인 서비스 센터 ‘투바’ 입점

강인귀 기자2020.02.02 05:39
모바일 유틸리티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가 애플의 국내 공인 서비스 센터 ‘투바(TUVA)’에 신규 입점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슈피겐코리아


슈피겐코리아는 에이샵, 케이머그 등 애플 판매처 입점 완료를 기반으로 아이폰 구입 이후 방문하는 애플 서비스 센터 내,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고자 투바와의 협업 및 입점을 진행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아이폰, 맥북, 애플워치 등 애플 유저가 수리 서비스를 받은 직후, 케이스 및 보호필름에 대한 필요성을 크게 느낀다는 점도 고려되었다.

전국 15개의 투바 매장에서 어느 곳에서나 손쉽게 외국인과 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 인공지능 음성 번역기 ‘포켓토크’를 만나볼 수 있으며, 그 중 10개 매장에서는 애플 전용 제품들이 추가 입점 되었다. 아이폰 전용 케이스류와 액정보호 강화유리인 글라스, 무선충전기, 에어팟 케이스 등을 구매 및 체험할 수 있으며, 필름류 구매 시 매장 내 무료 부착 서비스가 제공된다.

투바 입점을 기념해 오는 4월 30일까지 다양한 할인 및 사은품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투바 매장을 방문한 고객 대상으로 오프라인 직영매장에서 일부 제품을 제외한 슈피겐 전 제품을 15%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쿠폰을 증정한다.

또한, 직영점 및 슈피겐 제품 입점 매장을 방문한 고객에게는 투바에서 최대 1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어려울 경우, 슈피겐 페이스북 팔로우하면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투바에서 슈피겐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시중가 약 1만 5000원 상당의 스마트폰 거치대 ‘스타일링 360’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슈피겐코리아 국봉환 국내총괄 사업부문장은 “아이폰 구입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서비스 센터를 방문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 판단, 판매처 외에 애플 유저와의 접점을 확대하고자 투바 입점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애플 관련 모바일 액세서리 시장 공략을 위해 애플 유저의 행동 반경을 고려한 오프라인 매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인귀 기자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