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안나푸르나 귀국 교사들 “날씨 너무 좋아 사고 예상 전혀 못해”

이한듬 기자2020.01.19 10:00


기사 이미지
네팔 교육 봉사활동에 참가한 충남교육청 교사들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조기 귀국, 2조 단장 A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동해 기자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한국인 교사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된 가운데 함께 해외 교육봉사를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19일 귀국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에 봉사단 3개팀, 총 39명을 파견했다. 이날 귀국한 인원은 2번팀이다. 사고가 난 3번팀은 13일 출국해 25일 돌아올 예정이었다.

2팀 관계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현지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런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3팀 사고에 앞서 해당 트레킹 코스를 다녀왔으나 초등학생들도 평범하게 다닐 수 있을 정도의 트레킹길이어서 사고 우발지역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든 교사들이 충격에 빠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악천후가 있었다면 미리 교육청에 연락했을 텐데 저희가 전혀 감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통신이 두절돼있어서 현지인들 연락은 잘 안 되고 오히려 방송을 보는 저희가 더 빨리 (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현지시각으로 17일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 사이에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힝크둥굴에서 데오랄리로 흐르는 강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주네팔대사관은 네팔 지방 정부와 경찰에 요청해 수색대 인원을 보강했으며, 네팔 당국은 전날 육상·항공 수색을 진행했으나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