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한국 U-23 축구대표팀, 오늘(19일) 요르단과 8강전… 이기면 호주와 대결

이한듬 기자2020.01.19 09:39
기사 이미지
김학범 대한민국 U-23 대표팀 감독이 18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대학교 축구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을 하루 앞두고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이 19일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U-23) 8강전 경기를 펼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이날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따기 위해 요르단과 8강전 대결을 한다.

도쿄올림픽에 아시아지역에는 4개국이 출전하게 되며 자동출전권이 주어지는 개최국 일본이 이번 대회에서 조기에 탈락하면서 3위까지만 올림픽 출전권을 받게 된다.

한국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요르단에 3승 3무로 앞서 있다. 하지만 한국은 절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는 각오다.

김학범 감독은 전날 방콕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요르단전을 이번 대회 처음이자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사즉생 각오를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요르단에 승리하면 한국은 4강전에서 호주와 맞붙는다. 호주 U-23 대표팀은 전날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 끝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