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낙연, 공식 퇴임… "총리직 인생 최대 행복이자 영광"

정소영 기자2020.01.14 15:41
기사 이미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임기를 마치고 청사를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년8개월 간 임기를 마치고 공식 퇴임했다.

이 총리는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환송 행사를 끝으로 공식 임기를 마무리했다.

이 총리는 송별 인사에서 "부족한 절 사랑·질책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신념이 굳고 배려가 많으신 대통령님을 모시고 헌신적·열정적인 공직자들 덕분에 위대한 국민을 섬길 수 있던 건 인생 최대의 행복이자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편안한 맘으로 총리직을 떠난다"며 "특히 경륜과 경력, 덕망을 두루 갖추신 정세균 총리께서 취임하시기 때문에 든든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디서 무엇을 하든 국민과 국가, 정부에 도움이 되도록 제 모든 것을 쏟아 노력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더욱 발전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홍남기·유은혜 부총리와 장·차관, 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이 총리를 환송했다. 지난해 태풍 '미탁'(MITAG) 피해를 당한 강원 삼척 원덕읍 신남리 이장과 총리실 직원이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 총리는 오후 2시17분쯤 차를 타고 마지막 퇴근길에 올랐다. 이 전 총리는 오후 모처에서 지인을 만난 뒤 저녁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정 총리와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