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대출해 드릴까요?"… 지긋지긋한 불범 스팸문자 '자동 차단'된다

김정훈 기자2020.01.14 14:24

기사 이미지
사진=뉴스1DB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해 '대출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을 구축했다. 급증하는 금융회사 사칭 대출사기, 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를 막기 위해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국내 15개 은행, 농·수협중앙회, 후후앤컴퍼니와 함께 은행 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에 공동 대응·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금감원은 오는 15일부터 은행권 화이트리스트(은행이 대고객 문자 발송시 사용하는 전화번호)를 활용해 은행 관련 모든 스팸문자에 대응한다.



KISA에 따르면 신고·탐지된 대출스팸문자는 지난 2017년 하반기 기준 31만건, 2018년 상반기 45만건, 2018년 하반기 59만건, 지난해 상반기 75만건 등으로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협약으로 대출 사기 문자로 인한 피해가 감소하고 스팸문자에 따른 소비자의 불편도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은행 입장에서는 사칭·사기 문자로 인한 불필요한 민원을 줄이고 평판 하락에 따른 리스크도 줄일 수 있다.



우선 KISA에 이미 등록된 스팸문자 번호와 화이트리스트를 대조해 은행의 발송문자가 아니면 해당 전화번호는 자동으로 차단되도록 조치된다. 아직 신고·차단되지 않은 스팸문자는 '후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은행의 공식 발송 문자인지에 대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일반인이 아직 차단되지 않은 스팸문자를 받으면 휴대폰에 기본 탑재된 '스팸 간편신고 기능'을 이용해 신고하면 된다. 이 번호는 KISA에 등록돼 향후 자동 차단에 활용된다.

금감원은 앞서 4개 은행 시범운영 결과 하루 최소 5개에서 최대 50개의 스팸 전화번호를 차단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스팸 문자의 경우 월 평균 300만건의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금감원은 향후 이 시스템을 저축은행, 캐피털 등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또 인공지능(AI) 알고리즘과도 접목해 지능화되는 금융범죄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