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세월호 유가족 향해 "징하게 해 처먹네"… 차명진, 검찰 송치

정소영 기자2020.01.14 13:59
기사 이미지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한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모욕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뉴스1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한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모욕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지난해 11월 모욕혐의로 차 전 의원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4월15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가족들을 비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 먹었다"고 작성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해 5월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차 전 의원을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 사건은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까지 이뤄졌지만 차 전 의원의 소재지가 부천인 점을 고려해 부천 소사경찰서로 이첩됐다.

차 전 의원은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사서에서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 전 의원의 막말에 대해서는 세월호 유가족이 제기한 민사소송도 제기 중이다.

세월호 유가족 137명은 차 전 의원의 '막말'에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1인 300만원씩 총액 4억1000만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은 인천지법 부천지원에서 진행 중이다.

한편 차 전 의원은 4·15총선 경기 부천 소사지역구에 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