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출근길] 대출 규제 안받는 '9억원 이하 아파트' 풍선효과? 실제론 'No'

김노향 기자2020.01.10 04:23
정부의 12·16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9억원 이하 아파트의 실거래가가 절반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대출 제한 규제를 피한 9억원 이하 아파트의 '풍선효과'를 지적했지만 사실과 다른 것이다.

9일 <뉴스1>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1~8일 서울에 총 75건의 아파트 거래가 신고된 가운데 가격대별로 ▲9억원 이상 10건(13.3%) ▲6억~9억원 13건(17.3%) ▲3억~6억원 37건(49.3%) ▲3억원 이하 15건(20.0%)을 기록했다.

기사 이미지
강남 공인중개업소 앞. /사진=뉴스1
현행 주택거래 신고기한은 60일로 이들 거래는 12·16대책 전후거래된 것으로 볼 수 있다. 12·16대책 이후 9억원 이상 주택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종전 40%에서 9억원 초과분 20%로 줄어들었다.

이번 규제를 피한 3억~9억원 아파트 거래 48건(비교불가 2건 제외)을 전수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29건(60.4%)이 12·16대책 전 실거래가나 호가보다 낮은 가격에 팔렸다.

구체적으로는 24건(50%)이 대책 이후 실거래가가 하락했다. 영등포구 신길동 삼환아파트 전용면적 84㎡(19층)는 이달 4일 7억3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달 5일에는 같은 면적 18층이 7억6800만원에 거래됐다. 한달 새 3800만원 떨어진 것이다.

은평구 불광동 북한산힐스테이트7차 59㎡는 대책 전인 지난달 11일 10층 7억5000만원에 거래됐고 이달 4일 9층이 1000만원가량 내린 7억3750만원에 거래됐다.

11건(22.9%)은 대책 이전 호가 수준에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 이전보다 오른 건은 전체의 16.7%인 8건 정도다. 상승폭은 1000만~3000만원 사이로 크지 않았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PR사업본부장은 "강남 고가 아파트를 선호하던 수요가 규제로 인해 비인기지역 저가 아파트로 선회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며 "일부 풍선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9억원 이하 아파트만 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