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의장, 3당 합의 못하면 내일 본회의에 패트법 상정

이한듬 기자2019.12.15 14:50
기사 이미지
/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에 대한 여야 3당 협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16일 국회 본회의에 이들 법안을 상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문 의장은 16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각 당의 의견을 들어보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강력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여야 3당이 3일간 마라톤 협상을 벌이고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 소집해 합의안을 도출할 것을 주문했다.

문 의장은 또한 자유한국당이 신청한 회기 결정의 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대해서도 국회법을 검토한 결과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일 문 의장께 본회의 개의를 요청하겠다”며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 공직선거법과 검찰개혁법안, 유치원3법 등을 처리하기 위한 시동을 다시 걸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