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내일부터 ‘교통안전 특별기간’… 연말 음주운전 집중단속

이한듬 기자2019.12.15 13:00
기사 이미지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연말 음주운전 단속 강화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경찰청은 연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16일부터 31일까지 ‘교통안전 특별기간’으로 설정하고 집중 단속을 벌인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이 기간 음주운전 상시단속체계에 돌입해 유흥가, 식당, 유원지 등 음주운전이 많이 발생하는 곳 주변에서 주간·야간을 불문하고 불시 단속한다.

특히 일명 ‘윤창호법’이 시행된 올해 6월 이후 오히려 음주운전 적발이 늘어난 47개소에서 집중 단속을 벌인다.

술자리가 많은 금요일 밤에는 전국 동시 단속을 실시한다. 20∼30분 단위로 장소를 옮겨가면서 하는 스폿이동식 단속도 추진한다.

경찰은 오토바이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서 과속이나 안전모 미착용 등도 단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주요 과적검문소에서 도로관리청, 교통안전공단 등과 합동으로 적재정량을 초과해서 짐을 실었거나 최고속도 제한 장치를 무단으로 해제한 화물차 등을 특별 단속한다.

이와 함께 버스와 택시,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의 안전사항을 점검하고 운전자가 졸음 운전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을 운수 단체에 요구할 계획이다. 음주운전, 보행자 사고, 화물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도 진행한다.

이외에 음주운전, 보행자 사고, 화물차 사고를 에방하기 위한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