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대통령, 16일 비건 美 특별대표 접견… 북미대화 해법 논의

이한듬 기자2019.12.15 12:16
기사 이미지
지난해 9월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면담했다. / 사진=청와대·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하고 북미대화 해법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11시 청와대 본견 접견실에서 비건 대표를 접견한다고 청와대가 1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비건 대표를 접견하는 것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해 9월11일 이후 1년3개월만이다.

이번 접견은 최근 북한이 연말 비핵화 협상 시한을 설정하고 핵·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점을 연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7일과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밝히는 핵·미사일 실험을 의미하는 듯한 발언을 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접견을 통해 문 대통령은 비건 대표에게 북한과 미국 양측에 대화를 통한 해결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비건 대표는 문 대통령을 접견 뒤 해외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조세영 제1차관을 예방하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김연철 통일부 장관 등을 만날 예정이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