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쌀딩크 박항서 감독 귀국… "국민들의 지지가 큰 힘이 됐다"

김노향 기자2019.12.15 06:30


기사 이미지
2018년 박항서 감독. /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베트남 축구를 60년 만에 정상으로 이끈 박항서(60)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박 감독은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을 확정하고 지난 14일 오전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대표팀의 붉은색 트레이닝 상의를 입고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팬들과 취재진이 뒤섞여 입국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새벽 일찍 공항에 나온 베트남인들도 많았다.

베트남이 SEA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1959년 초대 대회 이후 60년 만이다. 당시는 통일 이전으로 남베트남이 우승을 차지했다.

박 감독은 "조국에서 많은 성원과 격려를 해줘 감사하다. 60년 동안 한번도 우승하지 못한 SEA 축구 종목에서 나의 감독 재직 기간에 우승하게 돼 개인적으로 영광스럽다"며 "베트남 국민들도 기뻐해주고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2017년 10월 베트남 감독이 된 박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우승, 올해 아시안컵 8강에 이어 60년만의 SEA 금메달이라는 역사를 썼다.

박 감독은 "베트남 선수들에게 베트남 정신이 정립돼 있다"며 "베트남 정신을 기본 바탕으로 해 하나의 팀으로 완성되고 있다. 경기를 하면서 선수 스스로 자신감도 생기고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베트남 언론은 박 감독에게 '박당손'(Park Dang Son)이라는 애칭을 붙였다. 박당손은 박 감독의 성과 '운이 좋은 때'라는 의미의 '당손'을 합성한 별명이다.

박 감독은 내년 1월 2020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겸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대비해 오는 22일까지 경남 통영시에서 동계훈련을 갖는다.

일부에서 '국내 감독을 맡아달라'는 말이 나오는 데 대해 박 감독은 "대한민국에는 유능하고 젊은 지도자가 많다. 내 나이로는 감독의 시대가 끝났다"며 "조국이지만 대한민국 감독의 자리를 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