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분양가상한제에 종부세 인상… 부동자금 몰려든 ‘수익형부동산’

김창성 기자2019.12.03 08:39
기사 이미지
서울시내 한 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종합부동산세 인상에도 아파트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서울 아파트 가격은 24주 연속 올랐다. 이로 인해 갈 곳 잃은 부동자금이 수익형부동산 시장에 몰리는 모습이다.

3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 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 내 상업·업무용부동산(제1종, 제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업무시설) 거래량은 478건으로 전년동기대비 116건(32%) 늘었다.

서울 내 거래 건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중구로 60건의 거래가 있었고 ▲영등포구(56건) ▲광진구(53건) ▲종로구(43건) ▲강남구(40건)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10월 서울 상업·업무용부동산에 몰린 자금은 1조2790억원이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약 57% 증가한 금액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인한 매물 품귀, 각종 규제로 인해 부동자금이 수익형부동산으로 몰리고 있다”며 “특히 높은 임대 수익과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울 내 수익형부동산의 인기는 계속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가 투자의 분위기가 안 좋으면 투자는 우량 상가에 쏠릴 수밖에 없어 입지가 좋은 서울 및 일부 수도권 상가의 인기는 더욱 좋아질 것”이라며 “입지가 좋지 않은 상가는 점점 경쟁력을 잃어 양극화 현상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