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365mc, 글로벌 진출 맞아 전략 심포지엄 개최

한아름 기자2019.12.03 08:57
기사 이미지
./사진=365mc
365mc는 오는 17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 워커홀에서 ‘365mc 글로벌 진출 선포식 기념 의료 한류 글로벌 전략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365mc의 글로벌 진출 선포를 기념해 기획됐다. 행사에서는 그동안 해외 진출을 위해 다져온 365mc의 사업 성과와 국제 무대에서 활약중인 글로벌 사업 전문가들의 성공 전략이 공유된다.

365mc의 글로벌 진출을 지지하고 성공 전략을 전수하기 위해 여러 해외 명사도 한국을 방문한다.

리카르드 코르세르 클리블랜드 클리닉 교수는 미국 최고의 병원으로 성공적인 중동 지역 진출을 이뤄낸 ‘클리블랜드-아부다비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한다. 홍성범 상해 서울리거병원 총원장도 국내 최초 해외 진출 성공 병원의 진출 경험담을 아낌없이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해외 진출을 노리는 의료기관들이 꼭 알아둬야 할 해외 합작법인 설립시 유의점과 해외 투자 유치 과정에서의 주의사항에 대해서도 다룬다. 해당 강연은 국제 통상 전문가이자 싱가포르 경영대학 법대 교수를 역임한 앤드류 화이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맡는다.

조민영 365mc 글로벌 진출 추진 위원장은 “17년전 작은 의원으로 시작한 365mc가 이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비만 데이터와 첨단 치료 시스템을 자랑하게 됐다”며 “대한민국 의료 기술이 전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킬 또 하나의 아이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포지엄 사전등록은 오는 10일까지다. 이 행사는 홍콩투자청, 대한브랜드의원협회와 한국글로벌헬스케어사업협동조합이 후원한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