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연차 다 쓴 사람 4명 중 1명 뿐… 잔여 연차 ‘4.9개’

이한듬 기자2019.12.03 07:59
기사 이미지
/그래프=잡코리아
2019년이 한 달 남짓 남았지만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 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잡코리아가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연차 사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4명중 1명인 26.6%만이 ‘모두 사용했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사원(27.4%)과 ▲주임·대리급(27.3%)에서 평균보다 높았고 ▲과장급 이상(21.5%) 직급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올해 연차휴가가 남았다-모두 사용하지 못했다(73.4%)’고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4.9개의 연차휴가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 개수 역시 ▲과장급 이상(5.6개)이 ▲주임·대리급(5.5개)과 ▲사원급(4.6개)보다 많았다.

이들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휴가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다. 사원·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사원 40.9%, 주임·대리급 37.1%)’ 연차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일이 너무 많아서(37.0%)’가 1위였다.

‘남은 기간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니다-사용하지 못 할 것’이란 답변이 60.7%를 차지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39.9%는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35.5%는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고 24.6%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편’이라 답했다.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는 59.5%가 ‘자유로운 편’이라 답했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