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종부세도 안 먹히는 '서울 아파트값'

김창성 기자2019.12.03 04:35
기사 이미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종합부동산세 납부가 본격화됐지만 세금 부담에 따른 아파트 매도 움직임은 크지 않은 분위기다. 오히려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긴 데다 자사고 폐지, 정시확대 등의 영향으로 양천 등 인기 학군 지역의 오름세가 이어졌다.

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마지막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8% 뛰며 6개월 연속 올랐다.

재건축이 0.08% 뛰었고 일반 아파트는 0.04% 상승했다. 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8%, 0.04% 올라 오름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부동산 규제에 따른 매물 잠김과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 수요가 늘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 지역별로는 ▲강동 0.20% ▲양천 0.19% ▲성동 0.14% ▲광진 0.12% ▲금천 0.12% ▲관악 0.10% ▲동대문 0.10% ▲동작 0.09% 등의 순으로 뛰었다.

신도시는 강남 접근성이 좋은 경기 남부권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분당 0.15% ▲평촌 0.12% ▲광교 0.12% ▲동탄 0.09% ▲일산 0.03% ▲판교 0.01%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안양 0.16% ▲의왕 0.15% ▲수원 0.12% ▲광명 0.11% ▲양주 0.10% ▲부천 0.09% ▲하남 0.09% 오른 반면 아파트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시흥(-0.03%), 안산(-0.01%)은 떨어졌다.

한편 서울 전세시장은 ▲양천 0.20% ▲강동 0.17% ▲강서 0.10% ▲관악 0.09% ▲동작 0.05% ▲송파 0.04% ▲중랑 0.04% ▲강남 0.03% 올랐다.

신도시는 ▲광교 0.15% ▲분당 0.14% ▲평촌 0.09% ▲김포한강 0.09% ▲일산 0.07% ▲동탄 0.07% 뛰었다.

경기·인천은 ▲광명 0.10% ▲성남 0.09% ▲의정부 0.08% ▲남양주 0.07% ▲수원 0.06% ▲안양 0.06% ▲의왕 0.06% 상승한 반면 매매시장과 마찬가지로 아파트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안산(-0.01%), 시흥(-0.01%)은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수도권 전세시장은 초겨울에 접어들었지만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는데 이는 자사고 폐지, 정시 확대 등 교육 정책 변화, 분양가상한제 지정에 따른 청약 대기수요 발생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며 “여기에 우수 학군 지역 중심으로 겨울방학 학군수요가 더해지고 있어 국지적인 전셋값 상승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