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료칸시즌 임박? 일본여행 보이콧, 히트텍보다 더 뜨겁다

박정웅 기자2019.11.20 16:36
기사 이미지
'노 재팬' 이미지.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본여행 보이콧의 매운 맛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7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우리 국민의 일본여행 자제 분위기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뜨거워지고 있는 것.

20일 일본정부관광국이 밝힌 지난 10월 방일외래객(추정치)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은 19만7300명으로 전년 동월 57만1176명 대비 65.5% 급감했다.

10월의 월별 감소폭은 지난 7월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7~9월 전년 월별 대비 감소폭은 7월 7.6%, 8월 48.0%, 9월 58.1%였다.

최근 유니클로가 히트텍 10만장을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에 한국인이 몰리면서 주춤하던 ‘노 재팬’ 분위기가 풀린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여행업계에서도 ‘샤이 재팬’과 대체지 여행 피로가 겹쳐 개별여행객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분석도 일었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는 료칸 시즌에 일본여행은 ‘노 재팬’ 3개월 간의 ‘한파’를 딛고 서서히 기지개를 켤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겨울철 료칸여행은 일본 외엔 대체지가 마땅치 않다는 시각에서다. 다만 본격적인 료칸시즌인 11월과 12월을 앞두고 있는 만큼 개별여행객들의 일본여행 예약 귀추가 주목된다.

박정웅 기자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생활문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