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성수 "오늘 은행 실무자 만나… 신탁규제 오해 풀겠다"

이남의 기자2019.11.20 14:24
기사 이미지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금융당국이 은행 실무진과 만나 최근 발표한 파생결합펀드(DLF)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중구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자영업자 금융지원 프로그램 이용자 간담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금융위와 은행 실무자가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며 "우리가 생각한 것과 오해가 있는 건지 아니면 실제인지 들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 14일 은행에서 파생상품이 포함돼 이해하기 어려운 최대 원금손실 가능성 20% 이상인 고난도 금투상품 중 사모펀드와 신탁 판매를 제한하는 내용을 포함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은행권은 신탁 판매 규제로 자산관리 부문이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ELT(주가연계신탁), DLT(파생결합신탁) 등 40조원 규모의 투자상품 시장을 놓칠 수 있어서다.

은 위원장은 "신탁과 관련해 공모는 손 안 댄다고 했는데 (은행권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손을 대는 것은 사모뿐이고 이 부분을 은행권과 논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업계 수장들과 회동할 의향도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은행장 또는 지주회장 만남을 생각하고 있고 일정을 맞춰서 조만간 만났으면 한다"고 답했다.

DLF사태로 제기된 금융당국의 감독에 대해선 신중론을 유지했다. 은 위원장은 "사모펀드는 원래 자율적으로 하라는 게 기본 취지"라며 "감독을 해야 한다면 인력이 필요한데 인력을 늘리면 또 나중에 과잉이 될 수 있고 다시 줄이기도 어려우니 능력문제인지, 인력문제인지 냉정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