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英 언론 “무리뉴, 토트넘과 합의… 레비 회장과 전날부터 논의”

김현준 기자2019.11.20 11:00
기사 이미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오른쪽) 감독의 후임으로 토트넘 홋스퍼에 부임할 것으로 전망되는 조제 무리뉴 감독.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했다. 이런 가운데 조제 무리뉴 감독이 새로운 사령탑으로 임명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토트넘은 20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 소식을 전했다. 토트넘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상위권 팀으로 안착시킨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구단 역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는 달랐다. 12라운드까지 진행된 현재 리그 14위까지 추락하는 등 부진이 이어졌다.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는 역사적인 참패를 당하기도 했다. 주축 선수들의 재계약이 지지부진하면서 팀 내 분위기도 좋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은 분위기 쇄신을 위해 경질 카드를 꺼내 들었다.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현지 유력 매체들은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부임이 곧 발표될 것이라고 속속 보도했다. ‘익스프레스’도 축구 전문기자 던컨 캐슬의 말을 빌려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과 합의했다. 다니엘 레비 회장과 무리뉴 감독, 그리고 그의 측근들은 지난 밤(현지시간)부터 논의해왔다”며 무리뉴 부임이 임박했음을 밝혔다.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경질된 무리뉴 감독은 현존 최고의 커리어를 지닌 감독이다. FC 포르투와 첼시, 인테르, 레알 마드리드를 거친 무리뉴 감독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두 차례나 거머쥐었으며 EPL, 라리가, 세리에A 우승 트로피를 모두 차지한 명장이다. 



김현준 기자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