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트럼프 대통령, 심장마비?… 건강 이상설 일축

류은혁 기자2019.11.20 09:50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건강 이상설을 일축했다.

CBS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말 메릴랜드 주에 위치한 월터리드 국립군의료센터를 찾은 까닭은 건강 검진을 받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건강검진을 받으러 다녀왔더니 아내(멜라니아)가 '당신 괜찮아요? 무슨 일이에요? 당신이 심장마비를 일으킨 것 같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어요'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곳에 아주 짧게 머물렀다. 아주 일상적인 일의 일부였다. 남은 검진은 1월에 이뤄질 것"이라며 "그런데 '당신이 심장마비를 일으킨 것으로 본다'는 뉴스가 나를 반겼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병원 방문은 사전 공지 없이 이뤄졌다. 그는 대통령 취임 이후 건강검진을 받을 때마다 공지를 한 바 있어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온갖 의혹들이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73세 고령인 데다 비만 판정을 받은 전력이 있다.

백악관의 스테퍼니 그리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기적으로 받아 온 연례 건강검진의 일부를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 숀 콘리의 진료기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콘리는 "정기적으로 계획된 중간 건강검진"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긴급하거나 심각한 문제 때문에 치료받은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류은혁 기자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