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인터넷은행 외평위원 전원 교체… 토스뱅크 훈풍 부나

이남의 기자2019.11.20 09:06
기사 이미지
/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은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담당할 외부평가위원회 구성을 잠정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7개 분야별로 전문가를 추천받아 본인 의사를 확인했으며 이해상충을 포함해 자격요건을 따져본 뒤 이달 말까지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에 평가위원회에 참여하게 될 7명은 모두 지난 상반기 인가심사에 참여하지 않았던 새로운 전문가로 구성됐다. 예비인가 신청접수 결과 지난 상반기에 신청했던 토스뿐 아니라 신규 신청자도 있어 공정하고 객관적 심사를 위해서다.

올 상반기에는 토스 중심의 토스뱅크 컨소시엄과 키움증권 주도의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가 둘 다 탈락했다. 하반기 진행 중인 예비인가 심사에는 토스가 재도전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외부평가위원회는 금감원장의 자문기구로서, 평가위원회 구성은 전적으로 금감원이 담당하고 있으며 금감원은 인가심사 과정에서 평가위원회가 공정하게 심사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