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국민과의 대화] 문 대통령 "제주 제2공항, 정부가 직접 개입하기 힘들어"

정소영 기자2019.11.19 23:17
기사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도의 최대 현안인 ‘제주 제2공항’ 갈등과 관련한 질문에 "제주 제2공항은 지역 주민들 중 반대하는 분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제주도민이 어떠한 선택을 하든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아마도 제주에서 큰 갈등사항이 제2공항 문제일 것인데, 사실은 정부가 그 문제에 직접적으로 개입하기 힘들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제주도민은 "제주는 제2공항 때문에 많은 갈등을 겪고 있다"며 "정부나 도정에서 공론화하면 주민 갈등이 줄어들 것 같은데 해결이 안 되고 있다. 강정 해군기지 때부터 홍역을 겪어 왔는데 대통령의 생각을 듣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선택을 주민들에게 맡겼던 것이고, 제주도민은 제2공항을 선택하셨다"고 답했다.

질문자가 이어 "찬반이 어디에나 존재하는 것인데 도민들이 찬성한다는 것엔 동의할 수 없다"며 "도민들의 의견을 공론화해서 추진해야 대통령이 공약하신 절차적 정당성 추진에도 맞고 갈등도 최소화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지금 제주공항은 완전히 포화상태여서 제주도의 발전이나 또 제주도민들의 이동권을 위해서도 공항을 확장하거나 제2공항을 만드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며 "정부는 제주도민이 어떠한 선택을 하든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정마을에 대한 질문에는 "강정마을 문제는 일종의 사회적 합의를 이루고 있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보상방안도 정부가 다 수용해서 많은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