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출근길] 철도파업 시작에 코레일 '비상'… 운행정보 확인 어디서?

안경달 기자2019.11.20 05:03
기사 이미지
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서울 중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직원들이 파업 요구사항을 옷에 붙인 채 승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이 20일 총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당국이 비상 절차에 돌입했다.

철도노조는 지난 18일 오후 2시30분부터 19일 낮 12시까지 한국철도(이하 '코레일')와 노사 간 집중교섭을 진행했다. 그러나 본교섭이 결국 결렬되면서 앞서 예고한대로 20일 총파업을 진행하기로 결의했다.

철도노조는 19일 총파업을 선언하면서 "최종 교섭이 결렬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당부에도 4조2교대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안을 단 한명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만일 정부가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면 언제라도 교섭의 문을 열어놓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20일 오전 9시를 기해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KTX와 SRT는 물론 지하철까지도 평소보다 적은 운행률을 보일 전망이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철도 파업으로 출퇴근길 교통 대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사 이미지
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둔 지난 19일 서울 중구 서울역 승강장에서 직원들이 파업 요구사항을 옷에 붙인 채 승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에 코레일은 이날부터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시간 수도권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인력을 집중 투입하고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하는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했다.

코레일은 이를 통해 수도권전철은 평시 대비 82.0% 운행률을 목표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출퇴근 시간대에 열차 및 인력을 집중 투입해 출근시간 92.5%, 퇴근시간 84.2%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단, 파업 첫날인 20일 출근시간은 수도권전철이 100% 정상 운행된다.

KTX의 경우 평시 대비 운행률 68.9%를 유지하고 새마을호는 58.3%, 무궁화호는 62.5% 수준으로 운행한다. 화물열차는 내부 대체기관사를 투입해 평시 대비 31.0% 운행하되 수출입 및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할 방침이다.

다만 코레일은 파업이 5주차를 넘어설 경우 대체인력 피로도, 운행 안전확보 등을 고려해 KTX 운행률이 필수유지업무 수준인 56.7%로 낮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SRT 운영사 SR도 무기한 파업을 맞아 19일부터 열차안전 운행과 고객불편 최소화를 위해 'SR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을 시작했다.

본부에서는 파업으로 코레일에 위탁하고 있는 SRT 차량정비가 지연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작사 인력이 참여하는 24시간 정비지원단을 운영한다.

또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객실서비스 승무원의 파업참여로 SRT 객실장 업무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본사 인력과 철도관련 전공 학생들이 파업기간 객실장 업무를 보조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코레일(한국철도) 홈페이지. 이곳에서 파업 등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코레일 홈페이지 캡처


코레일은 이밖에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으로 파업 시 열차 이용에 관한 사항을 안내하고 있으며 파업으로 운행하지 않는 열차의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사전에 예매한 고객에게는 개별안내문자(SMS)를 발송 중이다.

아울러 파업 예고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이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 조치할 예정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19일 오전 기준 파업 이후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10만3000여석에 달한다. 운행 중지가 예정된 열차를 예매한 고객은 미리 다른 열차로 승차권을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한 뒤 "마지막까지 노사 협의에 성실히 임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