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진제약 게보린, 산업계 '전국체전'서 대통령상 수상

한아름 기자2019.11.19 16:27
기사 이미지
./사진=삼진제약
삼진제약은 제45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자사 품질부가 대통령상(금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산업계의 전국체전으로 불리는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는 자주적 품질개선 활동으로 현장 문제를 해결해 국가 품질 향상에 기여하는 우수 분임조를 발굴·육성한다.

현재 전국 9600여개 기업, 5만7000여 품질분임조가 활동하고 있다. 연간 3조2000억원의 품질개선을 통한 경제적 효과를 거두고 있다. 각 분임조는 경연을 통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주제 및 활동 계획의 적정성, 현상파악과 원인분석, 대책실시 및 효과 등의 기준에 따라 심사받고 각 부문별로 대통령상(금, 은, 동)을 선정한다.

삼진제약 향남공장 품질부의 ‘알확행’(알고, 확인하고, 행동하자) 분임조는 자유형식 부문에서 ‘게보린정 자동시료전처리 프로세스 개선으로 품질 검사시간 단축’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해 대통령상(금상)을 수상했다.

알확행 분임조는 1년여간의 활동을 통해 게보린 품질검사에 온라인 시스템을 도입해 시험군과 대조군의 이동을 자동화했다. 또 시험자 없이도 시료전처리부터 분석까지 수행이 가능한 완전 자동화를 구축해 품질검수 체계 및 시간 단축을 이뤄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