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급해진 트럼프, 김정은 향해 "빨리 행동해야… 곧 만나자"

정소영 기자2019.11.18 07:49
기사 이미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곧 만나자는 의사를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미스터 체어맨(김정은 지칭),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See you soon)!"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한미연합공중훈련 연기를 발표한 직후 김 위원장에게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미친개’로 비난한데 대해서는 "조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릴 수는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면서 "그는 사실상 그보다는 낫다"고 언급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논평에서 "얼마 전에 우리의 최고존엄(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칭)을 모독하는 망발을 또다시 줴쳐댔다"면서 "미친 개 한마리가 또 발작하였다"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바 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