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한국 상대하는 브라질 수비수 로디 “경계 1호는 손흥민”

김현준 기자2019.11.18 07:44
기사 이미지
브라질 축구대표팀 헤난 로디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나흐얀 스타디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브라질 대표팀의 수비수 헤난 로디가 한국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가장 경계해야할 선수는 손흥민"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9일 저녁 10시30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브라질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16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라이벌 아르헨티나와의 수페르 클라시코 정기전을 치른 후 곧바로 아부다비로 이동했던 브라질은 첫날은 계획했던 훈련을 취소한 채 휴식을 취했다. 이어 지난 18일에는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지난 7월 코파아메리카 우승을 차지한 브라질은 이후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페루에 0-1로 패해 무패 행진이 끊긴 이후 세네갈, 나이지리아와 비겼다. 지난 16일에는 영원한 라이벌인 아르헨티나에 0-1로 패했다. 최근 5경기 성적은 3무2패로 매우 저조하다. 브라질 입장에서는 한국전을 반전의 계기로 삼아야 하는 상태다.

이날 훈련 후 기자회견에 나선 로디는 "내일 경기가 상당히 중요하다. 꼭 승리를 해야만 하는 경기다. 그렇다고 부담이 크지는 않다. 너무 부담을 많이 느끼면 좋을 것 없다. 계속 훈련하고 노력한다면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수페르 클라시코 패배에 대해선 "아르헨티나전 패배로 너무 마음 아팠다. 나의 첫 아르헨티나전이었기 때문"이라면서 "이제는 승리해야 한다. 한국전이 이틀 남았다.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와는 전혀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치치 감독을 위해 승리할 것"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또 로디는 “우리 공격수들이 한국의 수비수와 적극적인 1대1 돌파를 시도한다면 좋은 찬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점유율을 높이고 패스도 날카롭게 해야 한다. 좀 더 빠르게 해야 한다. 그것이 브라질의 DNA이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한국 선수들 중 가장 위협적인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많은 선수들이 있지만 손흥민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인 그는 상당히 빠르다. 1대1 드리블 돌파도 좋고 마무리 능력까지 가지고 있다. 우리는 그를 조심해야 한다"며 손흥민을 두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김현준 기자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